서울 성수동에 '광역소공인특화지원센터'…이달 말 착공
상태바
서울 성수동에 '광역소공인특화지원센터'…이달 말 착공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0.07.21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신문 김민지 기자] 서울시는 도시형 소공인을 종합 지원하는 컨트롤타워로 '광역 소공인특화지원센터'를 성수동에 건립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달 말 착공해 2022년 6월 말 준공한다.

센터는 수제화 집적지인 성수사거리 인근에 지하 2층, 지상 7층, 연면적 2709㎡ 규모로 들어선다. 건립 비용으로는 국비 50억원을 포함해 총 179억원이 투입된다.

이곳에는 현대화된 작업공간에서 기획, 제작·생산, 유통·마케팅 전 과정이 이어지는 '스마트 팩토리'와 초기 소공인을 위한 입주공간, 다양한 장비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공동장비공간,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첨단기술을 갖춘 쇼룸 등이 조성된다.

서울시내 소공인 집적지역은 149곳으로 전국에서 경기도에 이어 두 번째로 많고, 소공인 사업체는 5만5048개, 종사자 수는 16만4172명(2018년 기준)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광역 소공인특화지원센터 조성을 계기로 제조업 인프라를 확충해 도심제조업이 고부가가치 산업을 이끌 수 있도록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