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공원, 국민 품으로··· 내달 첫 역사적 개방
상태바
용산공원, 국민 품으로··· 내달 첫 역사적 개방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7.21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예정부지 이전 등 공원 경계 추가 확장 결정···온전한 공원 형태로 조성
용산공원 경계 확장 추진안. [국토교통부 제공]
용산공원 경계 확장 추진안. [국토교통부 제공]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최초의 국가공원인 용산공원이 오는 8월부터 국민에게 처음 상시 개방된다.

정부는 용산공원 부지의 첫 개방 행사를 진행하고, 용산기지 동남쪽에 위치한 미군 장교숙소 5단지 부지를 내달 1일부터 전면 개방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개방 행사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유홍준 민간공동위원장, 관계기관과 시민들이 참석했다.

이번에 개방되는 장교숙소 5단지는 면적 약 5만㎡로, 지난 1986년 미군으로부터 반환받은 부지에 대한주택공사(현 LH)가 미군장교 임대주택을 건설한 후 작년까지 임대 운영해왔던 시설이다.

정부는 올 1월 소유권을 확보한 후 개방을 위해 전체 18개동 가운데 5개 동을 전시공간 등으로 리모델링했다.

아울러 이날 제2회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를 개최, 한강-남산 녹지축 확보를 위해 경찰청 시설 예정부지를 용산공원 조성지구 내로 편입하고, 국립중앙박물관, 용산가족공원, 전쟁기념관, 군인아파트 등을 포함해 공원 경계를 약 50만㎡ 추가 확장하기로 결정했다.

또 2018년 마련된 이후 미공개 상태였던 국제공모 당선 조성계획안도 이날 공개됐다. 승효상 이로재 대표는 웨스트8(West8)·이로재·동일 팀에서 6년간의 설계과정을 거쳐 마련한 ‘치유, 미래 공원(Healing: The Future Park)’계획안을 제시했다.

국토부 김현미 장관은 “이번 부지 개방은 오랫동안 굳게 닫혀있던 용산 미군기지를 국민 품으로 돌려드리는 첫 걸음으로서 의미가 매우 크다”며 “국민 여러분과 함께 용산 기지를 평화 의지와 미래를 담은 최초의 국가공원으로 조성해 나가기 위해 다양한 참여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5단지 내 잔여 건물 13개동에 대한 아이디어 공모 등 의견수렴을 거쳐 리모델링을 진행하고 내년 상반기 중 개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