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영등포 영진시장 재개발 사업 착수
상태바
LH, 영등포 영진시장 재개발 사업 착수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6.3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위험시설 대상 공공참여 도시재생형 정비사업 첫 사례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재난위험시설을 대상으로 하는 '공공참여 도시재생형 정비사업'이 본격화된다. 

LH는 지난 22일 서울시 및 영등포구에서 공람 완료된 ‘영등포구 영진시장(아파트) 도시정비형 재개발 사업’에 대해 다음달 2일 시행자로 지정, 본격 착수한다고 30일 밝혔다.

1970년 건축된 영진시장은 50년이상 경과된 장기 노후 시장건축물로 과거 정비사업을 추진했으나, 주민 갈등으로 사업이 중단‧방치됐다. 특히 지난 2017년 재난위험시설물 E등급을 받는 등 시급한 조치가 요구됐다.

이에 LH‧국토교통부·서울시·영등포구는 긴밀한 협업을 통해 도시재생과 도시정비를 연계한 사업모델을 마련했다. 이후 작년 12월 국토부로부터 ‘도시재생뉴딜 인정사업’으로 선정돼 위험건축물 최초 긴급정비구역 지정과 함께 공공참여 위험시설물 대상 도시재생형 정비사업의 첫 사례가 됐다.

LH는 재난위험시설물 붕괴 우려 등에 대한 주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조기 이주를 시행하고,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이 곳에는 부지 면적 2754㎡, 지상 25층 규모로 공동주택 104세대와 공공임대상가, 생활SOC시설이 포함된 판매‧업무시설을 복합 개발‧공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시재생사업을 위한 마중물 사업비 125억원은 원주민 재정착을 위한 임시이주상가, 공공임대상가 조성에 사용해 영세상가 세입자의 둥지 내몰림을 방지할 방침이다.

LH 관계자는 “영진시장 재개발사업을 시작으로 LH는 전국의 안전우려 건축물에 대해 주민의 안전과 함께 주거 안정에 기여할 수 있는 정비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등 공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H는 지난 5월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수도권 주택공급 기반 강화 방안’과 연계해 앞으로 공공디벨로퍼로, 정체 중인 정비사업에 적극 참여해 도심 내 주택공급 기반 강화와 신속한 주거환경 정비를 도모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