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환경부,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 위해 '맞손'
상태바
국토부·환경부,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 위해 '맞손'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6.3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서 100호 대상 노후주택 개량·실내공기질 개선 사업 '결합 시행'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국토교통부와 환경부가 양 기관의 전문성을 살려 취약계층이 거주하는 노후주택을 개량하고 실내환경까지 개선하기 위해 손잡았다.

국토부와 환경부는 코로나19 최대 피해지역인 대구시 소재 주택 100호를 대상으로 주택 개보수와 실내환경 진단을 병행하는 시범사업을 7월 1일부터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국토부의 취약계층 노후주택 수선유지사업과 환경부의 환경복지서비스사업이 유기적으로 결합된다.

양 기관은 코로나19 위기로 일반가구에 비해 비염, 천식 등 환경성 질환에 더 쉽게 노출될 우려가 있는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방안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부처간 전문성을 살려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실시키로 결정하고 이번 시범사업을 마련했다.

시범사업은 먼저 국토부가 대구에 있는 노후주택 가운데 수선항목과 공사일정을 감안해 시범사업에 참여할 주택(100호)를 선정하면 환경부가 해당주택을 대상으로 실내환경 유해인자 진단을 실시하게 된다.

이후 국토부는 환경부의 환경진단결과를 반영해 주택개량사업을 진행하고, 환경부는 추가적으로 미세먼지 저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가구에 공기청정기를 지원해 사업 효과를 높이는 방식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환경부와의 이번 협업이 취약계층의 주거환경 개선에 더 가까이 다가가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취약계층의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생활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