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디지털트윈 구축사업 착수···3기 신도시부터 적용한다
상태바
LH, 디지털트윈 구축사업 착수···3기 신도시부터 적용한다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6.2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현실 구현·시뮬레이션 통해 도시문제 해결
디지털트윈 구축 예시. [한국토지주택공사 제공]
디지털트윈 구축 예시. [한국토지주택공사 제공]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LH가 3기신도시 등 도시개발 정책사업 진행시 계획단계부터 도시와 건축을 입체적으로 분석해 최적의 계획안을 도출하는 ‘LH형 디지털트윈’을 마련한다.

LH는 효율적 도시계획과 개발 프로세스 혁신을 위해 ‘LH형 스마트시티 디지털트윈’ 1단계 사업 구축에 착수했다고 28일 밝혔다.

3기 신도시 도시계획에 적용할 1단계 사업이 완성되면 가상모델 기반의 다양한 사전분석을 통해 효율적 도시계획 수립을 지원하게 되고, 향후 사업 확장에 따라 개발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안전사고 방지와 효율적인 공사 관리도 가능해진다.

아울러 이번 사업에는 ‘IoT 연계 디지털트윈 플랫폼’ 기술이 시범적용된다. 이는 스마트시티의 중요 요구사항인 ‘실시간 상황 인지’를 위해 3차원(3D) 도시모델의 국제표준을 담당하고 있는 OGC(Open Geospatial Consortium·개방형 공간 정보 컨소시엄)와 공동 주관하고 해외 7개국 전문기관과 협업해 지난 4월 LH가 개발한 기술이다.

해당기술 개발에 참여한 부산대 이기준 교수는 “IoT 연계 디지털트윈 플랫폼은 앞으로 디지털트윈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시티 구축사업에 중요한 국제적 표준이 될 것”이라며 “그 기술적 핵심을 LH가 확보했다는 점에서 주목할만하다”라고 말했다.

LH는 후속사업을 통해 도시계획, 설계, 건설, 관리운영단계 등 도시의 성장과정에 따라 단계적으로 의사결정 지원 솔루션을 확장·고도화해 향후 모든 사업지구로 확대 적용하고, 이 같은 입체 가상도시와 플랫폼 기술을 민간에 개방·공유할 계획이다.

LH 한병홍 스마트도시본부장은 “LH가 국내외 디지털트윈 기술을 주도적으로 이끌어가고, 관련 기술과 산업 육성해 세계에 수출하는 등 디지털뉴딜의 마중물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