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호 "건설혁신대책 성공 위해 지자체 역할 중요"
상태바
박선호 "건설혁신대책 성공 위해 지자체 역할 중요"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6.26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지자체 협의회 개최···주요 정책 공유
박선호 차관이 제3차 지자체 건설정책 협의회를 주재했다. [국토교통부 제공]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이 26일 주요 건설정책의 실행력을 확보하기 위한 ‘지자체 건설정책 협의회<사진>’를 영상으로 개최했다.

국토부는 건설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업역개편, 임금직접지급제 개선, 건설안전 강화 등 전방위적인 혁신 대책을 추진 중이다. 이와 같은 대책을 현장에 공고히 안착시키기 위해 현장 점검, 행정 처분 등을 담당하는 지자체와 작년부터 반기마다 협의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건설산업 혁신의 실현을 위해 현장에서 이행돼야 할 사항을 논의했다. 특히 내년 시행될 업역폐지에 대비한 시범사업에 지자체도 적극 참여키로 하고, 페이퍼컴퍼니 등 부적격업체를 입찰단계에서부터 차단하기 위해 현장단속과 수시 실태조사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또 근로자 임금을 보호하는 개별 대금지급시스템을 개편해 내년부터 적용키로 하고, 지역건축안전센터 설치 확대를 위해 공동으로 힘쓰기로 했다.

박선호 차관은 “아무리 훌륭한 정책도 현장에서 비로소 완성된다. 혁신 대책이 현장에 조기 안착될 수 있도록 힘써 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서울시의 건설일자리 혁신방안을 포함해 지자체의 다양한 제안을 적극 검토, 향후 정책에 반영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