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동주택 건설현장 안전 미비사항 예방 조치
상태바
경기도, 공동주택 건설현장 안전 미비사항 예방 조치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6.26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12개 단지서 총 166건 발견···우기철 안전 관리 만전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경기도는 이달 15일부터 19일까지 아파트 건설공사가 진행 중인 12개 현장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한 결과 지적사항 166건을 발견해 예방 조치했다고 26일 밝혔다.

도내 총 235개 아파트 건설현장 가운데 하천, 임야, 경사지 등에 인접해 여름철 집중호우에 취약한 지반공사가 진행 중인 현장을 위주로 건축, 토목, 소방분야로 구분해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그 결과 건축분야에서는 △시스템비계 하부 고정상태 불량 △거푸집 지지대(동바리) 수평연결재 체결 미흡 △개구부 덮개 주변 추락방지 안전조치 소홀 등이 주로 지적사항에 꼽혔다.

토목분야에서는 △산벽구간 낙석 위험요소 존재 △침사지 양수기 관리용 안전발판 미설치 △침사지 우수 연결통로 천막 보양 미흡 등이, 소방분야로는 △대피로 방향 유도등과 위험물저장소 확산식소화기 미설치 △흡연장소 화재예방 주의표지판 미부착 △소화기·확성기 미비치 등이 확인됐다.

경기도는 경미한 2건은 현장에서 즉시 조치 완료했으며, 나머지 164건은 해당 시군에서 이번주 내로 조치를 완료하고 관리하도록 했다.

경기도 김준태 도시주택실장은 “우기 취약지역 내 건설현장의 안전관리 부실은 직접적인 인명사고로 이어지는 만큼 철저한 현장 안전관리를 통해 재난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