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건설, 삼척의료원 신축 이전 BTL 우선협상자 선정
상태바
동부건설, 삼척의료원 신축 이전 BTL 우선협상자 선정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5.22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동부건설은 신동아건설, 해안종합건축사사무소가 참여하는 동부건설컨소시엄이 삼척의료원 이전 신축 임대형 민간투자사업(BTL)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BTL은 민간이 자금을 투자해 사회기반시설을 건설한 뒤 국가·지자체로 소유권을 이전하고, 해당 시설을 임대해 투자비를 회수하는 방식이다.

강원도가 발주한 삼척의료원 BTL 프로젝트는 현재 삼척 남양동에 있는 의료원을 약 600m 떨어진 정상동 367-1번지 일대 2만7856㎡ 부지에 신축 이전하는 공사다.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24개월이며 동부건설은 시공지분의 48%를 갖는다.

강원도는 삼척시에서 유일한 종합병원이자 공공의료를 책임지는 삼척의료원의 건물이 낡고 의료시설이 들어설 공간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따라 신축을 추진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신축 의료원은 250병상 규모로, 감염성 질환 의심 환자 발생 시 대응할 수 있는 격리병실도 갖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