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선별진료소 에어컨 지침 마련···미세입자 필터 장착해야
상태바
코로나 선별진료소 에어컨 지침 마련···미세입자 필터 장착해야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5.19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파필터, 방역용 마스크와 같은 원리로 바이러스 포함된 비말 차단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기온이 상승함에 따라 선별 진료소에서도 에어컨 가동을 위한 지침을 마련해 여름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준비한다. 

방역당국이 여름철 선별진료소에서 에어컨을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진료소 내 에어컨 운영 지침을 마련했다. 미세입자를 걸러내는 필터를 장착하고, 송풍은 의료진에서 환자 방향으로 고정하는 등이 핵심 내용이다.

19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선별진료소에 에어컨 설치시 비말 확산을 방지할 수 있도록 바람의 방향, 필터 장착 등의 내용을 규정한 운영지침을 안내했다"고 말했다.

지침에 따르면, 선별진료소 내 에어컨에는 공기 중 미세입자를 걸러내는 정화장치인 헤파필터와 공기의 역류를 방지하는 역류 방지 댐퍼를 장착해 안전도를 높여야 한다.

헤파필터는 방사성 물질 취급 시설이나 병원 등에서 사용하는 고성능 필터로, 방역용 마스크와 마찬가지로 미세먼지 등 극도로 작은 입자를 대부분 걸러낸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도 같은 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헤파필터도 N95 마스크와 같은 기능으로 본다면 바이러스가 포함된 비말을 차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송풍 방향 역시 환자로부터의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의료진에서 환자 쪽으로만 향하도록 하는 동시에 최대한 위쪽으로 해 바람이 비말에 닿는 부분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특히 레벨D 방호복 등 의료진 개인 방호구는 기존대로 착용해야 한다.

윤 반장은 "코로나19 유행 이후 첫 여름에 대해 치밀한 사전점검과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감염 확산 수준에 따라 체계적으로 선별진료소가 운영될 수 있도록 각 지자체가 선별진료소 설치 운영 계획을 수립해 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을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에 대비해 지역 특성에 맞게 선별진료소 설치 유형과 인력 장비 물자 확보 방안 등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