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1120억원 규모 건설사업 관리용역 조기 발주
상태바
도로공사, 1120억원 규모 건설사업 관리용역 조기 발주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0.05.19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예정 5개 사업 상반기 발주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건설경기 침체 등 최근 어려운 경제여건을 감안해 하반기 발주 예정이던 세종~안성 고속도로 등 5개 구간에 대한 건설사업 관리용역을 조기 발주했다고 19일 밝혔다.

설계·품질·안전·시공 등 건설사업의 전 과정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용역(옛 시공감리)이다.

구간별 발주금액은 △세종~안성(1-5공구 및 오송지선) 222억원 △세종~안성(6-10공구) 191억원 △김포~파주(1-5공구) 258억원 △양평~이천(1-4공구) 297억원 △호남선 리모델링공사 156억원 등 모두 1124억원이다.

입찰참가를 위한 서류제출은 다음달 3일부터 23일까지다. 종합심사낙찰제를 통해 낙찰자를 결정한다.

세부일정은 한국도로공사 전자조달시스템에 게시된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남승태 건설계획팀 부장은 “건설 분야의 활력 제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업 조기발주를 결정했다”며 “정부의 재정 조기집행 정책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