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저감 위해 수소전기차 비중 높여야”
상태바
“미세먼지 저감 위해 수소전기차 비중 높여야”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0.05.1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수 서울대 교수, 자동차공학회 연구 발표회서 강조
한국자동차공학회(회장 강건용)는 서울 중구에 위치한 페럼타워 3층 페럼홀에서 ‘미래자동차 기술 개발의 상생 전략-자동차 시장을 주도할 선제적 대응’을 주제로 한국자동차공학회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 발표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이날 주제발표자들이 행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수소전기차의 비중을 높여야 한다는 전문가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자동차공학회(회장 강건용)는 19일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페럼타워 3층 페럼홀에서 ‘미래자동차 기술 개발의 상생 전략-자동차 시장을 주도할 선제적 대응’을 주제로 한국자동차공학회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 발표회를 개최했다.

한국자동차공학회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 연구위원회는 이번 로드맵 3단계 연구 발표회에서 한국자동차공학회 소속 산·학·연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세계 자동차 시장 예측, 규제 및 정책 분석, 각 동력원별 온실가스와 유해물질 배출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공함으로써 향후 온실가스 저감과 대기질 개선을 위한 전략 및 한국형 자동차 기술 개발 로드맵을 제시했다.

수소전기자동차 기술 분야의 연구 책임자 김민수 교수(서울대학교)는 수소전기자동차 기술 분야 주제발표에서 온실가스 감축 및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친환경차의 개발이 대두되고 있으며, 수소를 동력원을 사용하는 수소전기차가 효율적인 대안 중의 하나로 부각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국내 수소승용차 누적판매는 약 6000대로 큰 성장을 이뤘으며, 이에 따라 수소전기차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을 목표로 점점 증가하고 있는 수요에 걸 맞는 수소 인프라 구축 등의 투자 및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며 “승용차뿐만 아니라 트럭 및 버스 등의 상용차에서도 수소전기차의 비중을 높이기 위해 적극적인 기술 개발 및 지원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특히 수소에너지의 안정적인 사용을 위해 관련 법규 및 기준을 정비하고, 수소의 안전성에 대한 신뢰성 있는 정보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이 수소전기차 양산체제의 필요성을 인지함에 따라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 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과 독일의 경우 적극적인 정부 정책을 바탕으로 수소전기차 산업의 주요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기에, 이들과의 기술협력 및 제휴 등에 능동적으로 참여해 수소전기차 시장에서 독보적인 영향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로드맵 3단계 연구 발표회는 2018년 로드맵 1단계 연구 발표회, 2019년 로드맵 2단계 연구 발표회에 이어 세 번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