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7년 만에 최대 규모 장기전세주택 공급
상태바
SH공사, 7년 만에 최대 규모 장기전세주택 공급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0.05.15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덕강일·마곡·위례지구 등 37개 단지 입주자 모집

[기계설비신문 김민지 기자] 서울에 대규모 장기전세주택이 공급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고덕강일·마곡·위례지구 등 37개 단지 장기전세주택 2316세대의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7년만에 최대 물량이다.

신규공급은 SH공사가 건설한 강동구 강일동 소재 고덕강일지구 4,6,7,8,9단지 1375세대, 강서구 마곡동 소재 마곡9단지 55세대, 송파구 거여동 소재 위례지구 13블록 685세대, 서울시 매입형주택인 공덕SK리더스뷰 40세대다.

입주자 퇴거와 계약취소 등으로 발생한 기존단지 공급물량은 내곡, 세곡, 오금, 래미안대치팰리스, 래미안신반포팰리스, 반포자이. 상도두산위브트레지움 등 29개 단지 161세대다.

장기전세주택은 전세보증금이 주변 전세 시세의 80% 이하 금액으로 책정됐으며, 이번에 공급되는 주택의 전세보증금은 2억3730만원에서 5억8940만원 수준이다.

일반공급 입주자격은 입주자모집공고일 현재 서울특별시에 거주하는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서, 신청면적별로 가구당 일정 소득, 부동산, 자동차 기준을 갖춰야 한다. 

전용 85㎡ 이하 주택은 청약종합저축 가입 횟수에 따라, 전용 85㎡ 초과 주택은 청약종합저축 예치금액에 따라 청약순위가 주어진다.

우선공급 물량 1164세대는 다자녀, 노부모부양, 장애인, 한부모가족, 신혼부부, 국가유공자, 중소기업근로자 등 23개 분야의 자격을 갖춘 이들이 신청할 수 있다.

청약신청은 순위별로  5월 28일부터 6월 2일까지이며, 인터넷 및 모바일 청약으로 이뤄진다. 다만 고령자, 장애인 등 현장방문이 불가피한 청약자를 위해 토요일인 5월 30일에 1순위 방문청약접수를 처음 시행할 예정이다.

선순위 신청자 수가 공급세대의 300%를 초과할 경우 후순위 신청접수는 받지 않는다.

서류심사대상자 발표는 6월 17일, 당첨자 발표는 9월 25일, 입주는 잔여공가 단지는 10월부터, 신규공급단지는 준공시기에 따라 10월부터 순차적으로 가능하다.

단지배치도, 평면도, 자세한 신청일정, 청약방법 등은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www.i-sh.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