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황학동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402세대 건립
상태바
서울 황학동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402세대 건립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0.05.14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신문 김민지 기자] 서울시는 지난 13일 열린 도시·건축공동위원회가 중구 황학동 2085번지 일대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지구단위계획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해당 지역은 지하철 2·6호선 신당역과 청계천 사이에 있다. 2018년 9월 지역주택조합 설립 인가를 취득했다. 이번 지구단위계획 결정으로 소형 공공임대주택 52세대를 포함한 아파트 402세대가 건립된다.

구역면적 6천256.5㎡에 지하 6층, 지상 20층, 연면적 5만6천478.4㎡ 규모로 아파트 4개 동과 근린생활시설이 신축되며 건물 일부는 보건의료 관련 공공 청사로 활용된다.

이날 위원회는 서초구 방배동 875-5번지 일원의 내방역 일대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계획 결정안도 수정 가결했다.

결정안에 따라 특별계획구역 1개, 특별계획가능구역 6개가 지정됐다. 세부 개발계획은 추후 주민 제안으로 수립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