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양주 회천신도시 일반상업용지 17필지 공급
상태바
LH, 양주 회천신도시 일반상업용지 17필지 공급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5.13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북부 최대 신도시·초역세권 상업용지로 유동인구 풍부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LH(사장 변창흠)는 양주 회천신도시 내 일반상업용지 17필지(1만4000㎡, 553억원)를 경쟁입찰방식으로 공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필지는 건폐율 70%, 용적률 600~800%로, 최저층수는 5층이다. 필지당 공급면적은 550~1117㎡, 공급예정금액은 3.3㎡당 1187~1464만원 수준이다. 특히 공급필지 가운데 E6블럭의 8필지는 상업시설을 비롯해 연면적 70%미만의 공동주택과 관광숙박시설을 건설할 수 있다.

대금 납부 조건은 3년 무이자 할부로, 계약금 10%를 제외한 나머지 중도금은 6개월 단위 균등분할 납부하면 된다.

양주 화천신도시는 서울 북부 최대 신도시로 천혜의 자연 환경과 서울시청으로부터 직선거리 26km, 강남구청으로부터 30km에 위치하는 뛰어난 입지여건을 갖췄다.

또 지구 전체가 수도권전철 1호선을 품고 있고, 향후 개통 예정인 GTX-C노선과도 인접해 교통이 편리하다. 특히 이번에 공급하는 일반상업용지는 덕계역에 바로 인접한 초역세권 필지로, 풍부한 유동인구와 배후수요를 기대할 수 있다.

공급일정은 오는 6월 8일 입찰, 9일 개찰에 이어 15~19일 계약 체결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