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사러가시장' 부지, 24층 건물로 재탄생
상태바
영등포 '사러가시장' 부지, 24층 건물로 재탄생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0.03.26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신문 김민지 기자] 서울시는 지난 25일 제3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신길지구중심 지구단위계획 변경 및 사러가시장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영등포구 신길3동 255-9번지에 위치한 사러가시장은 1983년 도시계획시설(시장)로 결정됐으며 현재 점포들이 모두 폐업한 상태다.

사러가시장 부지
사러가시장 부지.

이번 지구단위계획 변경으로 도시계획시설 결정은 폐지되고 사러가시장 특별계획구역 신설과 세부개발계획이 결정됐다.

세부개발계획은 시장 부지 일대의 특별계획구역에 공동주택(지하 4층·지하 18~24층), 오피스텔, 근린생활시설, 공공임대주택 등이 지어질 예정이다. 건축물 일부는 공공 청사로 활용해 신길3동 주민센터를 이곳으로 옮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세부개발계획 결정으로 상업지역에 양질의 주거시설을 공급하고 지역주민을 위한 기반시설을 제공함으로써 토지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도건위는 대림광역중심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도 수정 가결했다.

구로디지털단지역 북쪽 일대의 기존 지구단위계획구역 부지 4만5000㎡에 인근 BYC마트 부지 4480㎡를 더해 총 4만9480㎡로 넓히는 변경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