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년맞춤 컴팩트시티' 하반기 착공
상태바
서울시 '청년맞춤 컴팩트시티' 하반기 착공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3.26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유‧1인주택 등 총 320세대 공공주택, 청년지원시설, 생활SOC 등 입체적 조성
증산 혁신거점 설계안. [서울시 제공]
증산 혁신거점 설계안. [서울시 제공]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공터로 방치됐던 교통섬과 빗물펌프장 부지에 대학생과 청년을 위한 ‘청년맞춤 컴팩트시티’가 본격 건립된다.

서울특별시는 지난 25일 ‘연희‧증산 공공주택 복합시설’에 대한 지구계획과 주택건설사업계획을 승인하고, 사업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착공까지는 실시설계 단계만 남은 상태다.

서울시는 실시설계를 거쳐 올 하반기 본격 착공에 돌입해 2022년 하반기 입주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연희‧증산 공공주택 복합시설 사업 대상지는 △경의선숲길이 끝나는 연희동 일대 교통섬 유휴부지(4887㎡)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앞 증산빗물펌프장 상부를 포함한 부지(6746㎡) 2곳이다.

이곳에는 기존 세대수 개념을 탈피한 공유주택, 1인주택 같은 ‘청년주택’이 총 320세대(474명) 입주 규모로 개발된다. 청년창업지원공간, 청년식당 등 ‘청년지원시설’과 수영장, 피트니스, 도서관 같은 ‘생활SOC’, 빗물펌프장 같은 ‘방수시설’도 입체적‧압축적으로 조성된다.

아울러 사업계획에는 포함되지 않았으나 지역 주민의 보행환경과 불광천 접근성 개선도 함께 추진된다.

증산지하차도 상부 일부를 복개해 기존 보도 폭을 확장하고, 불광천 사면부에 오픈형 계단을 설치하고, 6호선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지하연결통로를 설치하는 내용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관련기관과 협의를 거쳐 사업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는 주택시장에 영향을 미치는 수준까지 공공주택 공급을 늘려 OECD 평균보다 높은 10% 이상으로 높여나간다는 목표로, 저이용 도시공간을 효율적으로 재창조하기 위해 최고의 건축가를 선정해 청년과 지역사회에 꼭 필요한 생활SOC를 함께 조성해 지역 활력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