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비건설공제조합, 코로나19 긴급금융 '수혈' 검토
상태바
설비건설공제조합, 코로나19 긴급금융 '수혈' 검토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0.03.2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900억원 규모…특별융자이율은 1.5% 수준

기계설비건설공제조합(이사장 이용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합원을 위한 금융지원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우선 조합원을 위한 특별융자를 검토 중으로 그 규모는 약 900억원이며, 특별융자이율은 1.5% 수준, 융자는 1년간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이는 운영위원회 의결 및 국토교통부 승인 결과에 따라 시행여부가 결정될 것이다.

또한 조합원이 시공중인 현장이 코로나19로 인해 계약·선급금·공사이행보증의 공기연장 등이 필요한 경우 오는 6월 30일까지 신청하면 보증수수료 전액을 면제(최대 180일 이내)를 검토하고 있다.

조합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합원에 대한 추가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조속한 시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