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3개 자회사 합병으로 신사업 추진
상태바
대우건설, 3개 자회사 합병으로 신사업 추진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0.03.23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대우에스티 등 3개 자회사 합병
세부 통합 작업 후 6월 출범

[기계설비신문 김민지 기자] 대우건설은 자회사 경쟁력 제고와 신성장 사업 추진을 위해 푸르지오서비스㈜·대우에스티·대우파워㈜ 등 3개 자회사를 합병해 통합법인을 출범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합병은 대우에스티가 푸르지오서비스와 대우파워를 흡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우건설이 통합법인의 지분 100%를 보유하며, 주주총회와 합병등기를 거친 후 6월 1일 정식으로 출범한다.

향후 회사의 성장에 발맞춰 기업공개(IPO)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19일 푸르지오서비스 본사에서 열린 '합병계약서 체결 서명식'에서 (왼쪽부터) 대우에스티 지홍근 대표, 푸르지오서비스 윤우규 대표, 대우파워 장복수 대표가 합병계약서를 들고 있다. [대우건설 제공]
지난 19일 푸르지오서비스 본사에서 열린 '합병계약서 체결 서명식'에서 대우에스티 지홍근 대표(왼쪽부터), 푸르지오서비스 윤우규 대표, 대우파워 장복수 대표가 합병계약서를 들고 있다. [대우건설 제공]

통합법인은 앞으로 경영관리·자산개발·AS ·발전·스틸(Steel) 사업·생산관리 등 총 6개 부문, 22개 팀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또 '부동산 토털 케어 서비스 기업'이라는 비전 아래 부동산 개발·운영 및 관리, 산업용 자재 유통(MRO) 사업, 스마트홈, 시설물 관리 등을 수행하게 된다.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소규모 정비사업과 리모델링 사업에도 적극 참여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푸르지오 서비스의 시공·임대운영관리 노하우와 대우에스티의 사업관리시스템을 활용해 모회사인 대우건설이 진입하기 어려운 중소형 규모의 부동산 개발 사업을 추진하게 될 것"이라며 "통합법인의 올해 매출은 2450억원, 2025년 매출은 6000억원 달성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통합법인은 6월 출범 후 대표이사 직속으로 통합 사업관리실(PMO) 조직을 운영해 노무·인사·회계 등 세부 통합 작업을 연내 마무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