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수소버스충전소 실증사업 추진···4년간 197억 투입
상태바
산업부, 수소버스충전소 실증사업 추진···4년간 197억 투입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3.23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형 충전 모델 보급, 부품 국산화율 80% 향상 기대
수소버스용 충전소 실증 개념(안). [산업부 제공]
수소버스용 충전소 실증 개념(안). [산업부 제공]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수소버스용 충전소 실증사업’의 2020년 신규공모 계획을 23일 공고했다.

‘수소버스용 충전소 실증사업’은 수소경제 흐름에 맞춰 다양한 형태의 충전소를 구축·운영, 한국형 수소충전소 모델을 확보하고 부품 국산화율을 높이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산업부는 향후 4년간 국비 100억원 포함 총 197억원이 투입한다.

구체적으로 보면, 350기압과 700기압의 충전설비를 조합해 두 가지 형태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한다. 이를 통해 에너지소비량, 버스노선 운영 패턴 등을 실증해 최적화된 수소버스 충전방식을 마련한다.

참고로 수소버스용 충전소는 현재 미국, 유럽, 중국에서는 충전압력 350기압을, 한국과 일본은 700기압을 운영한다. 350기압 설비는 700기압 설비보다 빠른 충전과 높은 국산화율 등으로 저렴하게 구축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100% 충전이 불가능하다는 단점이 있다.

현재 운영 중인 충전소는 수소 승용차에 적합하도록 700기압 단일 충전 방식과 소용량 충전에 맞게 설계돼 버스 운행노선 길이, 차량 운행 대수 등에 따라 다양한 방식으로 수소버스를 충전하기에는 효율성 및 비용적 측면에서 한계가 있다.

2023년 사업이 완료되면 수소버스충전소 부품의 국산화율은 원가 기준 현재 30%에서 80%로 높아질 전망이다. 이를 위해 이번 사업에서는 국내에서 이미 개발된 부품을 적용해 직접 실증을 통한 성능에 대한 신뢰성을 확보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아울러 산업부가 시행 중인 ‘소규모 수소추출시설 구축사업’ 등 기존사업과의 연계도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 수소버스와 수소버스 충전소가 보급됨에 따라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검증된 부품 및 설비를 점진적으로 수소버스 충전소 보급사업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실증사업 참여 접수는 내달 22일까지며, 5월 중 최종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