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중기·소상공인에 5조5천억 규모 특례 보증지원”
상태바
문 대통령 “중기·소상공인에 5조5천억 규모 특례 보증지원”
  • 장정흡 기자
  • 승인 2020.03.20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비상경제회의 주재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논의를 위한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9일 청와대에서 첫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50조원 규모의 비상 금융 조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도산 위험을 막고 금융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첫 번째 조치”라며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으로 규모와 내용에서 전례 없는 포괄적인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 긴급 경영자금 신규 지원이 12조원 규모로 확대됐다. 취급기관도 시중은행까지 확대해 어디에서나 1.5% 수준의 초저금리 대출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5조5000억원 규모의 특례 보증지원도 시행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출원금 만기 연장을 모든 금융권으로 확대해 시행한다. 사상 처음으로 저축은행, 보험, 신협, 새마을금고, 카드사 등 제2금융권 전체가 만기 연장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대출 상환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다. 문 대통령은 “전 금융권에서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금 이자 납부를 유예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