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호 1차관 “한-영 스마트시티 등 협력 확대 기대”
상태바
박선호 1차관 “한-영 스마트시티 등 협력 확대 기대”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2.21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영국 기업에너지부 차관 면담...내달 과학기술협력 공동위원회 개최 합의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은 지난 20일 알렉스 치솜(Alex chisholm) 영국 기업에너지부 차관을 만나 양국 간 스마트시티, 저탄소화 정책 등 다방면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양국은 지난해 9월 스마트시티 협력에 관한 합의의사록을 체결하고, 세종 등 한국의 선도도시를 영국왕립표준협회가 ‘스마트시티 국제표준’으로 인증하는 등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박 차관은 “한국은 파리협정 이후 교통과 건축물 분야 탄소배출 기준을 강화하고 관련 법령을 정비하고 있다”며 “수소도시 조성과 수소·전기차 인프라 확대 등 저탄소화 정책에 있어 영국과 성공사례 공유 등 발전적인 논의를 이어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영국 기업에너지부 치솜 차관은 “영국은 2035년까지 가솔린․디젤차량의 판매를 종료하는 과감한 탈탄소화 정책을 추진 중이다. 스마트시티, 수소경제, 건축물 등에서 선도국가인 한국과 협력을 기대한다”며 “특히 올해 6월 서울에서 P4G 정상회의가 개최되고, 11월 영국 글래스고우에서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가 개최되는 등 전세계 저탄소화를 위해 중요한 시기인만큼 한국이 큰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양국은 이날 스마트시티 분야 ‘한·영 과학기술협력 공동위원회’ 개최 필요성에 공감하고 내달 서울에서 제1차 공동위원회를 개최키로 합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