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대기배출시설 오염도 96.4% ‘적합’
상태바
부산지역 대기배출시설 오염도 96.4% ‘적합’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2.14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출허용 기준치 초과한 16건 관할 행정기관 통보해 시설개선 유도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지난해 부산지역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에서 총 449건의 대기오염도 검사를 시행한 결과, 96.4%인 433건이 적합 판정을 받았다. 부산 보건환경연구원는 이 같은 조사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지역 내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사업장 총 211개소를 대상으로 △총탄화수소 △염화수소 △먼지 △일산화탄소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대기 오염도를 검사했다.

그 결과 △총탄화수소 초과 12건 △염화수소 초과 2건 △먼지 초과 1건 △일산화탄소 초과 1건 등 총 16건이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 보면 △강서구가 10건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사하구 2건 △사상구 2건 △남구 1건 △해운대구 1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강서구에 도장시설이 많이 있고, 해당 시설에서 발생한 총탄화수소가 대기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부산시는 결과를 관할 구·군으로 통보해 시설 개선을 유도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의 초미세먼지를 줄이고, 시민들의 건강한 생활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앞으로 자동차정비공장 도장시설에 대한 오염도 검사도 강화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는 대기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소규모 사업장에 방지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사업의 규모를 지난해 47억원에서 올해 118억원으로 대폭 확대해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을 준수하고, 미세먼지 저감을 통해 부산지역의 대기질을 개선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