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텍, 부부기능장 등 이색 사연 가진 졸업생 1만여명 배출
상태바
폴리텍, 부부기능장 등 이색 사연 가진 졸업생 1만여명 배출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0.02.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신문 김민지 기자] 한국폴리텍대학은 14일 전국 34개 캠퍼스에서 졸업식을 열고 올해 졸업생 총 1만2848명을 배출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 졸업생은 이색 사연이 많다.

이날 대학을 졸업하는 유창민(32)씨와 강좌령(34)씨 부부 기능장은 지난해 5월 기계가공기능장 국가기술 자격시험에 동시 합격 후 12월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모두 대학 졸업 후 취업과 경력 개발 문제로 폴리텍대학 창원캠퍼스 전문기술과정을 다니며 기술을 배웠다. 

이후 현장에서 경력을 쌓고 전공 분야 심화기술을 익히기 위해 2018년 기능장 과정으로 창원캠퍼스에 재입학했다. 

목표한 기능장 자격을 취득하는데 서로 큰 힘이 돼 주었다.

강씨는 "2년간 함께 학교를 다니며 서로 의지하고 평생 함께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면서 "차근차근 노력해 부부 기술사에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농구선수로 활동하다 부상으로 선수생활을 접은 후 (주)예스코 안전기술팀에서 도시가스 시설물 안전관리를 담당하는 이찬양(24)씨의 사연도 눈길을 끈다.

그는 2018년 김제캠퍼스 산업설비자동화과에 입학해 2년간 가스산업기사 등 7개의 국가기술자격을 취득했다.

이씨는 "운동밖에 몰랐던 내가 새로운 인생을 찾는데 기술교육이 최고의 선택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석행 이사장은 "기술인으로서 내딛는 걸음이 곧 인생의 새로운 길이 될 것"이라며 "끊임없는 변화와 도전을 통해 일자리 특화대학으로 위상을 높여, 폴리텍이 자랑스러운 모교가 되도록 하겠다"고 졸업생들을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