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지역맞춤형 생활SOC 공급···지역발전투자협약 체결
상태바
국토부, 지역맞춤형 생활SOC 공급···지역발전투자협약 체결
  • 김주영 기자
  • 승인 2020.02.1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개 광역단체·7개 중앙부처 대상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주민의 일상생활에 필요한 시설을 효과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생활SOC 복합화사업을 정부와 지자체의 공동 협력을 통해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이기원 직무대행)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20년 생활SOC 복합화사업에 대한 지역발전투자협약 체결안이 제21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됐다고 11일 밝혔다.

협약에는 체결을 신청한 부산, 인천, 경기 등 11개 광역시‧도와 행정안전부, 교육부 등 생활SOC 복합화사업 관련 7개 중앙부처가 당사자로 참여했다.

협약 체결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령(시행령 제19조)에서 정한 절차에 따라 시‧도지역혁신협의회의 심의를 거쳐 신청한 11개 광역시‧도를 대상으로 했다. 이번에 협약을 체결하지 않은 6개 광역시‧도도 추후 협약 체결을 신청하면 동일한 절차로 협약 체결이 가능하다.

각 부처는 향후 생활SOC 복합화사업이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연차별 재원 확보, 지방재정투자심사제도 수시 운영, 녹색건축물 건립, 주변경관과 지역특성을 고려한 디자인품격 향상 등을 행정적․정책적으로 지원한다.

생활SOC 복합화사업은 ‘국민 누구나 어디에서나 품격있는 삶’을 살 수 있도록 지난해 4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해 발표한 '생활SOC 3개년 계획'에 따라 역점 추진 중인 사업이다.

그간 별도의 공간에 각 부처가 관장하는 생활SOC를 각각 설치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복수의 생활SOC를 한 공간에 모아 설치함으로써 부지 이용의 효율을 제고하고 이용자 편의를 도모하기 위함이다.

이에 따라 균형위는 대상시설로 체육관, 도서관, 어린이집, 주차장 등 국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공공도서관 △국민체육시설 △주민건강센터 △국공립어린이집 등 총 10종 시설을 정해 가이드라인을 마련, 지역신청을 받아 2020년 생활SOC 복합화 사업으로 전국 289개 사업을 지난해 10월 발표한 바 있다.

생활SOC 복합화사업은 지역이 주도해 지역에 필요한 생활SOC 시설 계획을 수립하면, 다양한 관계부처가 맞춤형으로 이를 지원하는 전형적인 지역주도․상향식․부처 간 협업사업으로서 사업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 지역발전투자협약의 방식으로 추진하게 됐다.

균형발전특별법령에 따른 지역발전투자협약 체결 절차에 따라 시․도별로 협약안을 마련해 협약체결을 신청, 간사부처인 국토부가 지자체-관계부처 간 협의․조정을 거쳐 체결안을 마련했다. 

국토부 한정희 지역정책과장은 “이번 생활SOC 복합화사업은 작년 지역발전투자협약 11개 시범사업에 이은 두 번째 협약체결 사례”라며 “생활SOC는 지역주민 일상에 밀접한 시설인 만큼 지역이 주도하여 추진함으로써 지역의 기대에 부응하는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지역발전투자협약 제도를 다양한 지역사업으로 확대하고, 지역인구 감소 대응 등과도 연계해 지역의 자립발전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