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비정규직 전환 놓고 노사갈등 '폭발'
상태바
가스공사 비정규직 전환 놓고 노사갈등 '폭발'
  • 안광훈 기자
  • 승인 2020.02.11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규직노조, “무기한 파업 이어갈 것”
사측, “정부 지침 따라 정규직 전환 중”
가스공사 비정규직 노조가 지난 10일 본사 사장실을 점거해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스공사 비정규직 노조가 지난 10일 본사 사장실을 점거해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기계설비신문 안광훈 기자] 가스공사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직접 고용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가스공사가 정부 정책과 지침에 따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정상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맞서고 있어 향배가 주목되고 있다.

가스공사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지난 10일 대구에 위치한 가스공사 본사 8층 사장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스공사는 정부 지침을 준수해 노사전문가협의회에 임하겠다는 약속을 저버리고, 근무 중인 전환 대상자들은 대량 해고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협의에 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해고자 없는 전환 채용, 정년보장 직접 고용 등 정부 지침에 맞는 안건으로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가스공사는 정부가 정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2017년 11월 노사전문가협의회를 구성해 총 26회에 달하는 협의를 진행해 왔으며, 직접 고용과 자회사 방식을 병행해 정규직 전환을 추진 중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노조 측에서는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직접 고용 시 고령자 친화직종의 경우에도 정년을 60세로 제한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가스공사에 직접 고용될 경우 공사의 내부규정에 따른 정년이 적용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지난해 말 현재, 정규직 전환을 완료한 공공기관 중 66.7%가 자회사 방식을 채택했고, 전환대상자가 1000명 이상인 공공기관은 81.8%가 자회사 방식으로 정규직 전환을 완료했다”며 “가스공사가 자회사 방식을 채택하는 것이 정부 지침에 위반되는 것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