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3곳 중 1곳 "신종코로나, 경영에 타격"
상태바
중소기업 3곳 중 1곳 "신종코로나, 경영에 타격"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0.02.10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신문 김민지 기자] 중소기업 3곳 중 1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경영 타격을 받았다고 응답했다는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 250개사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 피해현황 및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중기 34.4%가 "직접적인 타격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고 10일 밝혔다.

제조업은 31.0%, 서비스업은 37.9%가 피해를 입었다고 응답했다.

제조업의 경우 △원자재수급 차질(56.4%) △부품수급 차질 (43.6%) 등 피해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비스업의 경우 76.6%가 기업에서 '내방객 감소로 인한 매출축소'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250개사 중 43.2%는 신종 코로나 사태 이전과 비교해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응답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제조업(30.2%)보다 서비스업(56.5%)에서 체감경기가 나빠졌다는 응답 비중이 높았다.

중소기업들은 정부의 지원책과 관련해 '국민 불안감 해소를 위한 신속한 대책마련(61.2%)'이 가장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피해기업에 대한 관세 등 납세 유예 등 경영활동 지원(50.0%) △내수활성화를 위한 정부재정 조기집행(34.8%) △피해기업에 대한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34.0%) 등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