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미세먼지·온실가스 배출 없는 차세대 발전기술 개발
상태바
한전, 미세먼지·온실가스 배출 없는 차세대 발전기술 개발
  • 김민지 기자
  • 승인 2020.02.03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신문 김민지 기자] 한국전력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차세대 친환경 발전기술을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공동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기존 액화천연가스(LNG) 화력발전은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포집하기 위해 흡수탑, 재생탑, 송풍기 등 여러 대형 설비가 필요해 설치비용 부담이 크고 설비를 운영하는 데 많은 에너지를 소모하는 단점이 있었다.

이번에 개발한 '매체 순환 연소 기술'은 화석연료가 공기 또는 산소와 직접 접촉하지 않고 두 개의 반응기 내에서 산소 전달 입자가 순환하면서 연료를 연소하는 기술이다. 순도 100%의 수증기와 이산화탄소만 생성하며 이산화탄소를 제거하는 데 별도의 포집 설비가 필요 없다.

이 기술은 그동안 200kW 연속운전이 세계 최대 용량이었지만, 한전은 기술개발을 통해 500kW급 가압 실증에 성공했다.

한전은 발전사와 협력해 MW급 매체 순환 연소 기술을 개발해 실제 발전소 규모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