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 건설현장서 두달 연속 사망사고 발생 ‘오명’
상태바
한진중공업 건설현장서 두달 연속 사망사고 발생 ‘오명’
  • 김주영 기자
  • 승인 2019.11.22 09:24
  • 호수 2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10월 한달간 사고 발생 건설사 명단 공개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지난달 현대엔지니어링, 한진중공업 등이 시공 중인 건설현장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이처럼 건설현장에서의 산재가 사라지지 않자, 건설당국이 건설 근로자들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대책을 시행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1일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건설사 가운데 올 10월 한 달 동안 사망사고 발생 회사의 명단을 공개하고, 불시·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10월 한 달 간 사망사고가 발생한 회사는 △현대엔지니어링 △한신공영 △에스앤아이코퍼레이션 △한진중공업 △경동건설 △혜림건설이다.

특히 한진중공업은 9월 28일 ‘부산 오페라하우스 건립공사’ 현장과 10월 4일 ‘행정중심복합도시 2-1생활권 소음저감시설 설치공사’ 현장에서 각각 근로자 한 명이 숨지면서 두달 연속 사고 사망자가 발생하는 오명을 뒤집어썼다.

국토부는 사고 다발 대형 건설사를 대상으로 특별·불시점검에 나섰다. 내달 특별점검은 10월 한 달 동안 사망사고가 발생한 대형 건설사를 중심으로 실시한다. 한진중공업에 경우, 11월 특별점검에 이어 12월에도 특별점검을 받는다.

벌점 부여는 각 지방국토관리청이 이의신청 등의 행정절차를 거친 후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김현미 장관은 “앞으로 사망사고가 발생한 기업을 집중점검하는 ‘징벌적 현장점검’을 꾸준히 실시해 건설업계가 선제적으로 안전사고를 예방하도록 유도하겠다”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달 현대건설, 대림산업, 대우건설, 서희건설 등 9개 회사에서 시공 중인 91개 현장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진행했다. 특히 벌점 88건을 포함해 총 250건을 지적하는 등 기존 정기점검 대비 높은 강도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