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연, 초미세먼지 획기적 저감 기술 개발
상태바
에너지연, 초미세먼지 획기적 저감 기술 개발
  • 기계설비신문
  • 승인 2019.11.19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화력발전소 배출 가스에 포함된 초미세(PM2.5)·극초미세 먼지(PM1.0)를 95% 이상 제거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정전 분무 습식 전기집진기'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연구원은 기존 싸이클론 전기집진기에 정전 분무 기술을 도입해 전기집진기로 포집하기 어려웠던 초미세먼지와 극초미세 석고 입자를 잡아내 제거하는 데 성공했다.

극초미세 석고 입자는 1.0㎛(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m) 이하 크기의 극초미세 먼지로, 화력발전소의 고형연료에서 나오는 황산화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다.

산업 분야에 널리 쓰이는 싸이클론 전기집진기로는 10㎛ 이하의 초미세먼지를 거르기 어렵다.

연구원은 수십㎛ 크기의 미세한 물 덩어리(액적)에 전압을 건 뒤 이를 분사하는 정전 분무 기술을 전기집진기에 도입했다.

이 고하전 물 덩어리가 정전기적 인력을 이용해 초미세먼지를 끌어와 제거하고, 10㎛ 이상의 먼지는 전기집진기로 제거하는 원리이다.

연구원이 이 기술을 보령화력 1호기에 적용해 4개월 동안 실증실험을 한 결과, 초미세먼지와 극초미세 석고 입자가 각각 평균 97%, 95%씩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본 NCM(초미세먼지 90% 저감, 극초미세 석고 입자는 데이터 없음)사의 저감 효율보다 높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특히 고하전 액적 방식에 전기집진기 방식을 결합해 공정 효율을 높이고, 사용하는 물의 양도 줄여 폐수 발생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원은 기업에 기술 이전을 준비 중이며, 조만간 상용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