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프롭테크 활용한 ‘LH MAP 플랫폼’ 구축 추진
상태바
LH, 프롭테크 활용한 ‘LH MAP 플랫폼’ 구축 추진
  • 장정흡 기자
  • 승인 2019.11.11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입업무 효율화 위한 시스템 구축
공공분야 생산성 제고 및 정책목표 달성 지원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LH(사장 변창흠)가 부동산분야에 기술적 요소를 추가한다.

LH는 프롭테크 도입을 통한 인력효율화와 생산성 향상을 위해 ‘LH MAP 플랫폼 구축’ 시범시업을 추진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프롭테크’란 부동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기술과의 융복합을 통해 부동산과 건설영역의 프로세스 및 제품의 문제점을 해결하는 새로운 혁신산업 분야다.

LH는 시스템을 통한 기존업무 효율화를 위해 올해 8월부터 프롭테크 전문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LH MAP 플랫폼’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LH MAP 플랫폼’이란 공공리모델링 임대사업을 위한 기존주택 매입업무에 있어 지도상에서 데이터 분석과 사업성 검토 등을 자동으로 수행해 저비용으로 신속한 매입의사 결정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플랫폼이 완성될 경우 담당자가 직접 공부‧현장조사, 현황분석, 법규해석, 사업성검토 등을 수행하던 기존 방식 대비 현저한 생산성 향상과 함께 ‘주거복지로드맵’ 등 정부정책에 따른 취약계층 주거안정 목표 달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대상 물건 인근의 인구데이터 및 거래면적 등의 시장요소를 고려해 사업타당성이 높은 물건을 사전에 파악할 수 있어 우량 임대자산 확보에 따른 임대주택 공실 해소에도 도움을 줄 것이란 전망이다.

‘LH MAP 플랫폼’은 현재 수도권 기존 매입사례를 대상으로 AI 기반 알고리즘의 정밀도‧신뢰도를 테스트하는 시범사업을 수행 중이며, 도출된 문제점 개선 등을 통해 향후 본사업 확대시행 여부를 검토한다.

한편 LH는 전사적 차원에서 한국프롭테크포럼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지난 8일 프롭테크 관련 포럼에도 참석해 업계 관계자들과 공공부문 기술혁신을 위한 논의를 이어가는 등 사업분야 고도화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백경훈 LH 주거복지본부장은 “국내 최대 공공디벨로퍼인 LH 업무영역에 프롭테크가 접목될 경우 다양한 발전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프롭테크 기업들과 적극적 협력을 통해 공공영역의 개방형 혁신을 주도적으로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