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강북횡단선 조기 추진 위해 국회·중앙정부 협력 필요"
상태바
박원순 "강북횡단선 조기 추진 위해 국회·중앙정부 협력 필요"
  • 김주영 기자
  • 승인 2019.11.08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박원순 시장이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강북횡단선 조기추진을 위한 간담회‘에 참석해 국회와 중앙정부가 힘을 보아 사업 추진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노선이 지나는 국회의원 9명과 국토교통부 김경욱 제2차관 등이 참석했다.

서울시는 강남·북 균형 발전의 물꼬를 열기 위해선 동북권과 서북권의 철도 소외지역을 연결하는 ‘강북횡단선’을 조기 추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협조를 구하기 위해 이번 자리를 마련했다.

박 시장은 “강남·북 균형 발전은 우리 시대의 화두인 ‘공정’을 담보하기 위한 최우선 과제”라며 “강북횡단선이야말로 균형발전을 이끌 선두노선”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강북횡단선은 서울 목동에서 청량리까지 동서로 25.72㎞를 횡단하는 경전철로, 지난 2월 서울시가 발표한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른 노선이다.

서울시는 제2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에 대한 △관계 시‧도(인천‧경기) 협의 △국토교통부 사전협의‧보완 △권역별 주민설명회 및 시민공청회 개최 △시의회 심의를 거쳐 지난 7월 국토부에 계획 승인을 신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