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새만금·광주전남 혁신도시에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조성
상태바
전북 새만금·광주전남 혁신도시에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조성
  • 안광훈 기자
  • 승인 2019.11.07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에너지위원회서...지역 에너지 인프라 활용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6일 개최된 '제18차 에너지위원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6일 개최된 '제18차 에너지위원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기계설비신문 안광훈 기자]  전북 새만금과 광주·전남 혁신도시에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가 조성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6일 서울 더 플라자호텔에서 제18차 에너지위원회를 개최해 전북 새만금과 광주·전남 혁신도시 등 2곳을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전북 새만금 일대 23.9㎢에는 재생에너지 연관기업과 실증·시험설비이 들어오고, 재생에너지 관련 연구기관도 자리잡게 될 전망이다. 이를 통해 수상태양광, 해상풍력 등 대규모 재생에너지 발전단지와 연관기업, 연구기관이 함께 하는 ‘재생에너지산업 글로벌 중심지’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광주·전남 혁신도시 등 18.92㎢ 일대에는 에너지밸리 지역 인프라를 활용하고, 발전공기업의 수요를 연계한 기업유치를 통해 자생적인 에너지신산업 융복합단지가 들어서게 된다.

이번에 지정된 융복합단지에는 기업유치를 위한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우대, 에너지특화기업에 대한 지방세 감면, 공공기관 우선구매 등의 지원이 이뤄진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는 에너지전환정책의 핵심 중 하나인 ‘지역 분권’과 ‘신산업 육성’을 동시에 추진할 수 있는 매우 효과적인 모델”이라며 “지역 에너지 인프라를 바탕으로 지역 주력산업의 축적된 역량과 기술을 융합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조성계획을 수립한다는 점에서 지역주민의 참여와 혜택을 확대하고, 균형발전을 앞당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지역특화 에너지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지자체 수요를 파악해 내년에도 융복합단지를 추가로 지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