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기연, 달 탐사 대비 '지반열 진공챔버' 시연
상태바
건기연, 달 탐사 대비 '지반열 진공챔버' 시연
  • 기계설비신문
  • 승인 2019.11.05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의 지반열 진공챔버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의 지반열 진공챔버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달 표면 같은 극한 우주환경을 지상에 그대로 재현할 수 있는 연구시설을 설치했다. 

건기연은 5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연구원에서 극한 건설기술 연구를 위한 미래융합관 개관식을 열고 달 표면 환경을 재현한 세계 최대 규모 '지반열 진공챔버'를 공개했다.

'지반열 진공챔버'는 우주 탐사를 위해 개발되는 기술과 장비 등을 우주와 비슷한 환경에서 검증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장비로 달 환경을 그대로 모사한 연구시설이다.

불순물이 없는 순수한 진공상태에서만 작동이 가능한 지금까지의 진공챔버와 달리 지반열 진공챔버는 실제 달 표면처럼 월면토(달 표면의 흙)가 쌓여있고, 최저 영하 190℃에서 최고 영상 150℃까지 일교차를 진공상태에서 구현할 수 있다.

지반열 진공챔버는 부피 약 4.7㎥, 무게 100t의 거대한 풍채를 자랑했다. '삐이 삐이'하는 경고음과 함께 '지반열 진공챔버'의 철문이 열리자 높이 2.5m, 무게 2.5t의 은색 컨테이너가 모습을 드러냈다.

 건기연 연구원은 2m 깊이로 복제 월면토를 채운 컨테이너 위에서 로버를 작동시켰다. 달 표면을 탐사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만든 로버가 월면토 위를 움직이자 컨베이어벨트 같은 로버 바퀴자국이 선명하게 찍혔다.

지반열 진공챔버의 컨테이너가 2m 깊이인 이유는 건기연이 개발한 시추기로 달 내부에 얼음이 있는지 향후 실험하기 위해서다.

건기연은 또 미래융합관에 '지반열 진공챔버' 외에 모의 극한 지형 실험실, 건설재료 3D(3차원) 프린팅 실험실, 인공지능(AI) 및 영상 처리 실험실 등 우주 건설 기술 개발에 필요한 연구 인프라를 갖췄다고 덧붙였다.

이날 미래융합관에서는 국토교통부 지원으로 건기연이 개발, 제작한 무게 4.5t, 초당 40㎝ 속도로 작업할 수 있는 건설용 3D 프린팅 장비도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