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부총리 "지역 의무 공동도급제 도입 적극 검토중"
상태바
홍 부총리 "지역 의무 공동도급제 도입 적극 검토중"
  • 기계설비신문
  • 승인 2019.11.05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연합뉴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공공기관 발주 사업에 대한 지역 건설업체의 참여를 보장하는 지역 의무 공동도급제 도입 논의에 대해 "적극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밝혀 관련업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홍 부총리는 지난 4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경제부처 부별 심사를 위한 전체회의에서 '침체된 지방 건설경기 회복을 위해 지난 2017년 말 일몰 폐지된 지역 의무 공동 도급제를 살려야한다'는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홍 부총리는 "지역 의무 공동 도급제를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에 적용해달라는 요구를 받았고 지금도 검토중"이라며 "도입했을 때 나타날 수 있는 문제점이나, 적정 규모를 어느 정도로 하는 것이 좋은지 검토해왔고 1∼2주 내 결론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의 경우 지역성이 없는 사업도 있어서 고민이 있고, 의무적으로 도급제를 시행하려면 국제 규정을 살펴봐야한다"며 "(수도권 업체 입장에서) 차별 대우로 인식되는 점도 있어서 같이 검토중"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