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환경장관 "미세먼지 없는 맑은 하늘을 위해"
상태바
한·중 환경장관 "미세먼지 없는 맑은 하늘을 위해"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9.11.05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왼쪽)과 리간지에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중 환경장관 연례회의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박수치는 모습. [연합뉴스]
조명래 환경부 장관(왼쪽)과 리간제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이 한·중 환경장관 연례회의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박수치는 모습. [연합뉴스]

[기계설비신문 김민지 기자] 한국과 중국의 환경장관이 만나 미세먼지 문제와 관련한 양국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리간제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은 4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2019 한-중 환경장관 연례회의’를 열고 양국 대기협력 계획을 담은 '맑은하늘(청천)계획' 이행방안에 서명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환경장관 회담에서 매년 고위급 정책협의회를 정례화하기로 한 후 열린 첫 회의다.

‘맑은하늘(청천)계획’은 △정책 및 기술 교류 △공동연구 △기술산업화 협력 등 세 부문의 이행 방안을 담고 있다.

한·중은 인력과 기술을 교류해 노후차 등 배기가스 규제와 친환경 자동차인 전기차, 수소차 확대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또 예보정보 교류 등을 통해 대기질 예보수준을 높이고 대기질 모델의 시뮬레이션 정확도 향상을 위한 연구 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장·기술·기업 등 정보를 공유하고 매년 대기환경산업박람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 계획은 지난해 6월 중국 베이징에서 개소한 한중환경협력센터가 총괄 관리하게 된다.

향후 양국은 내년 열리는 연례회의에서 성과를 점검하고 신규 협력사업 발굴과 연구인력 교류, 학술회의 등을 통해 청천계획을 심화·발전시키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