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메딕스, 세계 최초 미국 셰일가스 그래핀 설비 수주
상태바
나노메딕스, 세계 최초 미국 셰일가스 그래핀 설비 수주
  • 장정흡 기자
  • 승인 2019.11.01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조원 미국 시장 진출

[기계설비신문 장정흡 기자] 소방차 제작 및 소방제품을 OEM 생산 판매하는 기업인나노메딕스가 세계 최초로 미국 셰일가스 그래핀 설비핀 필터 등 수처리 설비를 수주했다.

나노메딕스는 31일 미국 수처리업체 미고(MIGO)와 셰일가스 오염수 처리를 위해 그래핀 필터 등 수처리 주요 설비에 대해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향후 4년간 최소 수주 보장 금액만 1000억원에 달한다.

나노메딕스에 따르면 이번에 공급되는 그래핀 수처리 플랜트 설비는 16개 필터가 하나의 세트로 들어가 정수 용량이 하루 95만리터로 플랜트 1기당 ‘30만 달러’ 가량의 그래핀 필터가 사용된다. 그래핀 필터는 매달 교체해야 하기 때문에 95만리터 정수용량 기준 연간 플랜트 1기에 들어가는 교체용 그래핀 필터만 15억원 규모이며 정수용량 증가 시 금액이 크게 증가한다.

통상 필드에서 사용 중인 플랜트의 정수 용량은 일일 95만리터보다 큰 톤단위이기 때문에 향후 수주금액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게 나노메딕스의 설명이다.

미고는 30만 달러 규모의 시제품을 위한 초도물량을 발주했다. 나노메딕스는 스탠다드그래핀이 생산한 수처리 필터 등 주요 설비를 미고에 공급하며 미고는 최종 설비를 플로리다주에 있는 인디안 라군(Indian Lagoon) 지역에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에 설치하는 장비는 시범운전을 위한 것으로 연방항공우주국(NASA), 엑손모빌, 마라톤 등 미국의 주요 업체가 시운전에 참관한 후 구매계약을 확정할 예정이다.

또 미국 실리콘벨리에 위치한 ‘스텔라컨설팅’을 통해 미국 정부기관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미고는 그래핀 수처리 시설 시운전에 이어 마케팅 활동이 본격적으로 진행됨에 따라 수주 물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고는 이미 지난해부터 스탠다드그래핀과 파트너십을 맺고 NASA와 할리버튼 등의 기업들을 대상으로 18회에 걸친 시험가동을 성공리에 마쳤으며 현재 글로벌 메이저 석유 업체들과 그래핀 이용 정수시설 이용에 관한 라이센스 계약을 논의 중에 있다.

나노메딕스 관계자는 “현재 미국의 셰일가스를 생산하는 유정은 70만개에 달하며 미고는 미국의 셰일가스 정수 시장 규모만 15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스탠다드그래핀의 수처리 시설은 기존 정수시스템보다 오염물질을 35%가량 더 제거하는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고 설치비용과 유지비가 저렴하기 때문에 현재 메이저 석유회사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나노메딕스는 수처리 설비의 본격적인 수주증가에 대비해 현재 진행 중인 그래핀 증설 시기를 앞당길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