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2030년까지 철도망 2배 확충
상태바
국토부, 2030년까지 철도망 2배 확충
  • 김주영 기자
  • 승인 2019.10.31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 등에 공기정화시설 설치해 '미세먼지 안심지대' 조성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이 31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광역교통2030 비전 선포식'에 참석했다.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이 31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광역교통비전 2030 선포식'에 참석했다.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최기주)가 31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광역교통 2030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계획의 3대 목표는 △광역거점간 통행시간 30분대 단축 △통행비용 최대 30% 절감 △환승시간 30% 감소 등이다.

이를 위해 주요 광역거점을 30분대로 연결하는 광역철도망 구축이 추진된다. 파리, 런던 등 세계적 도시 수준의 광역교통망을 완성하겠다는 구상이다.

현재 추진 중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신안산선은 차질 없이 준공하고, GTX B․C노선은 조기 착공에 나선다. 급행철도 수혜지역을 늘리기 위해 수도권 서부권역 등에 신규 GTX 노선도 검토한다.

수도권전철 4호선(과천선) 등 기존 광역철도 노선을 개량해 급행열차를 투입하고, 인덕원~동탄 등 신설되는 노선도 급행열차를 투입해 급행 운행비율을 현재 대비 2배 이상으로 늘린다.

트램, 트램-트레인 등 신교통수단도 적극 도입한다. GTX 거점역의 연계 교통수단 및 지방 대도시와 신도시의 신규 대중교통수단으로 트램을 활용할 계획이다. 도시 내부에서는 트램을, 외곽지역 이동시에서는 일반철도를 이용해 접근성과 속도 경쟁력을 동시에 갖춘 ‘트램-트레인’ 도입 가능성도 살핀다. 

도로 교통망도 네트워크 강화를 통한 간선 역할 강화에 집중한다. 먼저 수도권 외곽 순환고속도로망을 조기에 완성해 도심 교통량을 분산하고, 기존 제1순환고속도로의 상습정체구간은 복층화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도심부에는 대심도 지하도로 신설을 추진한다. 대상은 수도권 동서횡단축 등 주요 간선도로, 부산 사상~해운대 등의 노선이다. 대심도 지하차도는 지하부에 자동차, 지상부에 BRT․중앙버스차로 등 대중교통이 운행되도록 개발한다.

아울러 쪼개기․연접개발 방식으로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을 회피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선 대책의 수립 기준을 2배로 강화한다. 지역 개발로 인한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특히 지구지정 단계부터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에 착수, 입주시기와 광역교통시설 개통시기의 시차를 최소화한다.

이밖에 2020년부터 광역버스 노선에 2층 전기버스를 투입하는 등 대중교통 수단을 CNG, 수소 등 친환경차량으로 전환하고, 역사(驛舍) 등에 공기정화시설을 확충해 ‘미세먼지 안심지대’로 조성할 계획이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최기주 위원장은 “광역교통 2030의 세부과제별 추진계획을 철저히 마련하고 관계 기관․지자체와 적극 협력해 목표를 차질 없이 달성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