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글로벌, 페루 친체로 신공항 PMO 계약 체결
상태바
한미글로벌, 페루 친체로 신공항 PMO 계약 체결
  • 김주영 기자
  • 승인 2019.10.3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 등 해외 프로젝트 노하우 앞세워 기술평가 ‘우수’ 호평

[기계설비신문 김주영 기자] 주요 선진국 무대로 꼽히던 ‘공항건설 PMO(사업총괄관리)시장’에 한미글로벌(회장 김종훈)이 성공적으로 진입했다. 한국 건설사업관리 기술력의 우수성을 전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미글로벌은 '페루 친체로 신공항 프로젝트' PMO(Project Management Office) 최종계약을 마쳤다고 30일 밝혔다. 참고로 지난 6월에는 프로젝트 진행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페루 친체로 신공항 프로젝트는 총 공사기간 5년, 총 사업비 5억 5천만 달러(PMO 용역비 3천만 달러) 규모로 페루 정부를 대신해 건설참여업체를 선정하는 ▲계약관리 ▲사업의 공정 및 품질관리 ▲설계검토 ▲시운전 등 사업 전반에 대한 총괄관리 프로젝트다.

페루 정부는 세계문화유산이자 페루 마추픽추의 관문으로 통하는 기존 벨라스코 아스테테 국제공항이 산악지대에 있어 항공 안전에 대한 우려뿐 아니라 항공기 소음으로 인한 공항 인근 상업시설과 주거지 보호를 위해 야간비행을 제한하는 등 공항 운영에 다양한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에 대체 공항 신설이 필요하다고 판단, 페루 친체로 신공항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이번 사업은 페루 정부 주도하에 한미글로벌 등 총 4개 업체가 컨소시움을 구성, 민·관이 함께 참여한 정부 대 정부 간 계약(G2G)으로 수주했다. 무엇보다 한국의 우수한 건설사업관리능력을 전세계에 알리고 주요 선진국들의 무대인 공항 건설 PMO시장에 최초로 진출했다는 데 상당한 의의가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한미글로벌은 PMO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계약관리·공정관리·QS(Quantity Surveying)업무 등의 분야를 담당한다. 전체 사업비의 22%에 해당하는 규모다.

한미글로벌 관계자는 “페루 친체로 신공항 사업을 통해 세계적 관광지인 마추픽추로 가는 새로운 관문을 열 수 있을 것”이라며 “그간 쌓아온 한미글로벌 만의 사업 노하우를 통해 한미글로벌의 건설사업관리 분야에서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림은 물론 이를 계기로 향후 한미글로벌 중남미 진출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미글로벌은 사우디아라비아 웨디안 신도시 개발과 기반시설, 건설사업 등 해외 다양한 국가들의 PMO·PMC(Project Management Consultant·건설사업관리) 사업을 진행하며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PMO 조직 구성 시 우수한 기술평가를 받으며 한국 최고의 건설사업관리 전문기업임을 입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